[외식업] 못 믿을 배달전문점... 위생불량 야식 배달업체 무더기 적발

경기 특사경, 식품위생법 위반음식점 340곳 적발

 

[무한매거진 뉴스팀] 경기특별사법경찰단이 음식 재료를 비위생적으로 보관하거나 원산지를 속여 파는 등 위생이 불량한 야식 배달업체 340곳을 무더기로 적발했다.

 

20일 경기도 특사경은 지난 6월 한 달 간 도내 야식 배달전문음식점 2685개소에 대한 대대적인 위생단속을 벌여 식품위생법 등을 위반한 340개소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단속은 경기도가 지난 5월 선포한 ‘부정불량식품 제로 지역’ 목표 달성을 위해 실시한 기획단속으로, 도-시·군 합동단속반 46개반 1411명이 투입됐다.

 

점검한 음식종별로는 치킨이 1207개소로 가장 많았고 이어 족발/보쌈 765개소, 닭발 106개소, 피자 85개소 순이었다. 백반, 돈가스, 해장국, 부대찌개 등 다양한 음식들은 기타로 분류됐으며 522개소를 점검했다.

 

적발된 340개소는 △유통기한 경과원료 사용 및 보관 85개소 △원산지 허위 및 거짓표시 121개소 △영업주 건강진단 미필 38개소 △미신고 영업 34개소 △미표시 원료 사용 20개소 △식품의 위생적취급기준 위반 등 42개소였다.

 

음식종류별로는 치킨 90개소, 족발·보쌈 64개, 닭발 15개소, 피자 6개소였으며, 일반식당 등 기타 분류에서는 165개소였다.

 

음식을 비위생적으로 관리한 업소는 최대 50만원의 과태료, 영업주가 건강진단을 받지 않는 등 위생관념이 부족한 건에도 20만원의 과태료를 처분했으며, 원산지를 속여 파는 행위를 한 업주는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원 이하의 형사처벌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 설명=단일 품목으로 가장 많은 위반 건수를 기록한 치킨. 자료 사진)

< 무한매거진 ⓒ http://web.janga92.co.kr/news/349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공유하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