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업] 국민안전처, '식중독' 주의보

절반 이상 음식점서... 일선 매장 주의 기울여야

 

[무한매거진 뉴스팀] 2일 국민안전처는 식품안전정보포털의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5년 동안(2011~2015년) 1429건의 식중독사고로 3만1568명의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식중독사고는 여름철인 6~8월에 444건(31%)으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8월이 155건(10.8%)으로 가장 많았고 6월 153건(10.7%), 7월 136건(10.5%) 순이었다. 

 

  장소별로는 음식점에서 758건(53%)으로 가장 많았고 학교에서 207건(14%), 학교 외 집단급식 시설에서 74건(5%) 순이었다.  

 

  6월중 식중독 유발 원인물질은 주로 병원성대장균(17%)과 캠필로박터균(10%)으로 덜 익힌 육류와 오염된 유제품에서 주로 발생한다.  

 

 올해 들어서도 때 이른 무더위로 인해 지난 4월 5년 평균(23건)보다 2배 증가한 40건의 식중독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안전처는 일부지역의 기온이 30도까지 올라가는 등 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됨에 따라 식중독의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외식업계는 숫자적으로 음식점들이 워낙 많다보니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모든 음식점의 관리가 부실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하며, 여름철 위생관리를 더욱 철저하게 해야 할 것 이라고 밝혔다.

< 무한매거진 ⓒ http://web.janga92.co.kr/news/3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공유하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