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업] 제주도, ‘참조기’ 위판액 큰 폭 증가

10월까지 전년 대비 위판량 13%, 위판액 62% 늘어

888b62a7334836b77e743d5e316c4dd2_1449462 

 

(제주도의 참조기 위판액과 위판량이 전년에 비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 됐다. 사진 제공=제주도) 

 

[무한매거진 뉴스팀] 참조기 어장이 마라도 남쪽에서 추자도 근해까지 형성되면서 70여척에 달하는 유자망어선의 출어·조업로 위판액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4월 22일부터 8월 10일까지 참조기 금어기 종료 이후 도내 유자망어선 70여척이 참조기 조업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10월말 기준(누계) 총 위판량 및 위판액은 5751톤, 628억5400만원을 기록해 전년동기 5천76톤, 388억1백만원 대비 위판량 13%, 위판액은 62%의 증가율을 보였다. 

 

위판단가는 상자당(13㎏) 위판가격이 130마리 경우 28만원~30만원, 160마리 경우 13만원~14만5천원으로 전년동기(130마리 경우 14만원, 160마리 경우 8만5천원) 대비 64~107%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가격상승은 대형 유통업체 중심으로 굴비 가공용으로 수요가 늘어나고, 도내 수협별 참조기 재고물량이 없어 위판단가가 큰 폭으로 상승한데 따른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참조기 주 위판장소인 한림항에는 1일평균 3~5척의 유자망어선이 입항해 참조기 선별 작업을 하고 있으며, 선별 작업에 참여하는 인력만도 1일 평균 150여명(척당평균 20여명)에 이르고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 무한매거진 ⓒ http://web.janga92.co.kr/news/221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공유하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