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식약처, 김장철 악용 ‘양심불량’ 업소 적발

‘종업원 건강검진 미실시’ ‘식재료 위생 부실’ 등 117곳 ‘들통’

 

[무한매거진 뉴스팀] 2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김장철을 맞아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김치 및 김치재료 제조업체 117곳이 적발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지난달 2일부터 13일까지 고춧가루, 젓갈류, 김치류 제조업소 등 3,498개소에 대한 일제점검을 실시, 식품위생법 위반 업소 117개소를 적발했다.

 

주요 위반 내용으로는 △종업원 건강진단 미실시(30곳) △생산일지 미작성 등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26곳) △식재료 위생관리 미흡 등위생적 취급기준 위반(20곳) △시설기준 위반(20곳) △자가품질검사 미실시(12곳) △표시기준 위반 등(9곳)이다.

 

한편, 올해 점검 위반율은 3.3%를 기록, 6.5%였던 지난해에 비해 감소했다. 식약처는 올해 상반기 영업자들을 대상으로 건강진단 실시, 자가 품질검사 준수 등의 ‘식품기본안전수칙’을 집중 교육을 한 것이 주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식약처는 고춧가루, 젓갈 등 713건을 수거·검사한 결과 3건을 부적합 판정, 회수 등의 행정 조치를 했으며, 앞으로도 계절별, 시기별로 맞춤형 집중 지도·점검을 실시해 위생관리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 무한매거진 ⓒ http://web.janga92.co.kr/news/218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공유하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