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업] 국립수산과학원, 생산성 향상된 미역·김 신품종 분양

미역 4품종, 김 1품종... 1.2~2.5배 성장 빨라

 

[무한매거진 뉴스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강준석) 해조류연구센터(전남 목포시 소재)는 최근 국내기술로 개발, 품종보호권을 등록한 미역 4품종과 김 1품종의 조기 보급을 위해 통상실시권을 처분한다고 밝혔다. 

 

이번 통상실시권 해조류 품종은 모두 5품종이며, 2014년도에 등록한 국내산 신품종 미역 3품종(수과원해오름, 수과원비바리, 수과원청해)은 기존 토종 미역에 비해 용도와 채취시기가 달라 생산성이 1.2∼2.5배 향상된 품종이며, 올해 등록한 미역 1종(수과원201호)과 김 1종(수과원104호)은 선발육종을 통해 개발한 품종이다. 

 

올해 신품종 종묘를 분양받아 양식을 하면 내년 하반기부터 생산성이 향상된 신품종을 생산·판매할 수 있으며, 따라서 국유품종인 김과 미역의 분양을 희망하는 종묘업체는 국립수산과학원 홈페이지 ‘국유품종보호권 처분 공고’를 통해, 오는 11월 18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또한, 해조류연구센터에서는 이달 30일 신품종인 김과 미역의 특성과 통상실시권 처분절차 및 종묘업체의 계약서 작성 방법 등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한다. 

 

아울러 최근 한국식품연구원과 공동개발한 ‘김 스낵 제조 방법’ 과 제품포장 부피를 줄여 수출 단가를 낮춘 특허기술 설명도 동시에 진행할 예정이다. 

 

해조류연구센터측은 국내 기술로 개발한 우량 신품종의 보급으로 양식어가의 소득증대와 해조류 산업 발전에 기여하길 바라며, 이번 설명회에 관심 있는 양식어가와 김 가공업체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무한매거진 ⓒ http://web.janga92.co.kr/news/195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공유하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