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어 인기에 ‘불법 수입’도 급증

미꾸라지·장어 등 ‘보양식’ 102억 적발

1d12a0b7fd28994bd544854210d1090d_1440636 

 

(장어가 인기를 끌면서 불법 수입도 크게 늘어났다. 자료 사진)

 

[무한매거진 뉴스팀] 27일 관세청은 지난 7월 13일부터 여름철 특수를 노린 물놀이 용품 등 불법 부정무역에 대한 집중단속을 실시한 결과, 317억원 상당을 적발해 관세법 등 위반사범 54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원산지표시 위반 62개 업체에 대해 시정명령 및 과태료를 부과했다고 밝혔다.  

 

주요 단속 품목으로는 선글라스·수영복 등 물놀이 용품이 128억원, 미꾸라지·장어 등 보양식 먹거리가 102억원, 전기 모기채·다이어트용 마사지기 등 전자제품이 46억원 등이 적발됐다. 

 

유형별로는 관세포탈이 137억원, 원산지표시 위반이 115억원, 밀수입이 44억원, 상표권침해가 20억원 등이었다. 

 

올해 들어 인기가 급증한 장어는 중국산 미꾸라지 등 수산물 1,023톤을 원산지표시 없이 시중유통해 적발 되었으며, 이 과정에서 품질은 민물장어와 같은 수준이면서도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바닷장어 전문점들이 ‘근거 없는 오해’를 받는 해프닝이 발생하기고 했다.

 

관세청은 이번 단속을 통해 나타난 범죄 유형에 대해 지속적인 단속을 펼치는 한편으로, 계절별·시기별 성수기 품목에 대한 집중 단속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 무한매거진 ⓒ http://web.janga92.co.kr/news/157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공유하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