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계탕, 비켜”... 젊은 층 장어- 전복 '선호 급증'

11번가, 최근 2주간 장어 223%↑ 전복 395%↑

5cbd65ee6287b2ec271ba37f084ec586_1436429 

 

(11번가는 최근 2주 동안(6.25~7.8) 장어와 전복의 매출액이 삼계탕을 크게 앞질렀다고 밝혔다. 이미지= 올해 11번가의 토닭토닭전)

 

[무한매거진 뉴스팀] 11번가는 오는 13일 초복을 앞두고 최근 2주 동안 (6월25일~7월8일) 보양식 재료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복, 장어 등 수산물의 인기가 급증했다고 9일 밝혔다. 

 

이 기간 전복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95% 급증했으며 장어 매출도 지난해에 비해 223% 급증하는 등 높은 인기를 보였다. 이에 비해 영계, 생닭 매출 상승률은 200%에 미치지 못하는 191%에 그쳤다. 

 

11번가 관계자는 그동안 장어는 온라인몰에서 비인기 상품이었지만, 최근 집에서 바로 요리가 가능하도록 손질한 제품이 많아지고 현지에서 방금 산 것처럼 싱싱하게 배송해주면서 새로운 보양식 다크호스로 떠올랐다고 밝혔다. 

 

또한, 보양식품 구매 연령층도 젊어지고 있다. 최근 2주간 장어를 구매한 20~30대 소비자 비중(52%)은 40~50대(46%)를 앞질렀다. 

 

특히, 20~30대 고객들이 구매한 장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28%의 급증률을 보이면서, 40~50대 매출 증가율 184%를 크게 앞질렀다. 

 

한편 11번가는 오는 12일까지 다양한 건강 보양식을 한데 모은 ‘2015 초복맞이 삼복 혜택! 토/닭/토/닭’ 기획전을 진행, 싱싱한 장어와 전복, 친환경 닭, 제철과일, 건강식품 등을 저렴하게 선보이고 있다.

< 무한매거진 ⓒ http://web.janga92.co.kr/news/128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공유하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