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차세대 열전 2016’ 12월 공연 티켓 오픈

11월부터 내년 3월까지 이어져

 

[무한매거진 컬처팀] ‘차세대 열전 2016’ 12월 발표 공연의 관람권 신청 접수와 발매가 1일부터 시작된다. 

 

‘차세대 열전 2016’은 35세 이하 신진예술가들이 참여하는 작품 연구 및 창작과정인 한국예술창작아카데미의 성과 발표 행사다. 작품집 및 연구집 발간(문학, 시각예술), 전시(시각예술), 공연(연극, 무용, 음악, 오페라)이 2016년 11월부터 내년 3월까지 릴레이로 이어지게 되며, 이 중에서 12월 공연의 관람권 배부 및 발매 (티켓 오픈)이 내일부터 시작된다. 

 

한국예술창작아카데미는 이전의 차세대예술가지원사업-AYAF을 개편한 사업으로 장르 간 교류, 창작을 위한 기초 연구, 협력적인 창작화 과정을 지향하고 있다. 

 

본격 시행 첫해인 올해는 문학, 시각예술, 연극, 무용, 음악, 오페라, 창작기획, 무대예술 분야로 사업이 구성되었으며 유망한 신진예술가 104명이 참여해 창작 연구와 작품 제작 활동을 벌이고 있다. 

 

‘차세대 열전 2016’ 중 12월에 발표되는 작품은 다음과 같다. 

 

연극 <칼 세이건을 위하여>가 이주영 극작·연출로 12월 25일에서 27일(2일)까지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진행된다. 

 

한국판 비버리힐즈로 야심차게 조성된 고급 전원주택 촌 읍성리에서 인근 고준위 방폐장에 문제가 생기면서 벌어지는 지역 토박이와 이주민간의 갈등을 다룬다. 이날 공연을 놓친 이들은 27일 같은 장소에서 관람하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연극 <그을린 사랑>은 신유청 연출로 12월 29일에서 30일(2일)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열린다. 레바논 출신 캐나나 퀘백 작가 와즈디 무아와드(Wajdi Mouawad)의 동명 희곡을 원작으로 한 이 작품은 어머니의 침묵 뒤에 가려진 진실을 찾기 위해 고국으로 유랑을 떠나는 나왈의 모습이 감동적으로 그려진다. 

 

무용 <도개비가 나타났다>는 공영선 안무로 12월 29일에서 30일(2일) 대학로 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선보인다. ‘누구나가 볼 수 있는 것’ 이 아니라, ‘누군가에게는 보일 수 있는 것’ 이라는 주제를 다룬다. 제목 그대로 도깨비는 보이지는 않지만 실재하는 무언가를 상징하며, 보이지 않지만 존재할 수 있는 가능성들을 이야기 한다. 

 

연극 <에이미GO>는 진용석 연출, 임빛나 극작으로 2017년 1월 3일에서 4일(2일)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열린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이용만 당하는 순수한 인물 고순심이 세속의 가치를 추구하는 인물‘에이미고’가 되어가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12월 1일부터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예술센터 홈페이지에서 이들 작품에 상세한 안내와 티켓 발매가 이뤄진다. 

 

박명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은 “차세대 열전 2016은 올해 신설된 한국예술창작아카데미 첫 해의 성과발표 자리로 큰 기대를 가지고 있으며, 문화예술계 많은 분들의 관심을 부탁드린다”며 “앞으로도 장래 한국 예술을 이끌어나갈 신진예술가의 성장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사진 제공=한국문화예술위원회)

< 무한매거진 ⓒ http://web.janga92.co.kr/culture/830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공유하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