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어] 지자체 ‘장어 특화'로 브랜드 가치 올린다

장어 골목, 거리 수준 벗어나 브랜드, 랜드마크 등 다양화

 

[무한매거진 뉴스팀] 최근 장어의 소비량이 급증가하면서 여러 지방자치단체들이 ‘장어 거리’나 ‘장어 골목’은 물론 장어를 이용해 지역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는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지자체들은 이전과는 달리 장어와 관련된 상징물을 ‘랜드마크’화 하거나 지역을 대표하는 ‘특화된 구역’으로 차별화해서 관광상품과 연계하는 등, 패키지화된 상품이나 지역을 상징하는 심볼 차원에서 육성하고 있는 것이다.

 

관심을 끄는 것은 이런 움직임이 특정 지자체 1~2곳으로 제한되지 않고 많은 곳에서 추진하고 있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는 점이다. 

 

바닷장어의 산지인 지자체나 민물장어로 유명한 지역이 장어의 산지임을 앞세워 먹거리와 관광을 연계시킨다면, 대도시인 부산에서는 ‘장어 타운’ 형식으로 기존에 있는 지역을 정비하고 발전시키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가장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는 곳은 포항시로 다른 지자체들에 비해 앞서 나가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리적 표시를 신청하는가 하면, ‘검은돌 장어 축제’를 개최해 포항을 특화된 장어 도시로 부각시키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처럼 장어를 통해 지역 상권 발전에 기여하고 지역 브랜드 가치도 향상시키는 노력에 ‘장어’가 효자 노릇을 하고 있어서 장어는 단순한 먹거리에서 벗어나 관광과 연계한 패키지상품이나 가치를 향상 시키는 주도적인 브랜드로 앞장 서고 있다. (사진 출처=장어를 이용한 축제를 벌이고 있는 포항시의 축제 포스터)

< 무한매거진 ⓒ http://web.janga92.co.kr/news/278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공유하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