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래예술공장, ‘언랭귀지드 서울’ 개최

“타자에 비친 서울, 사운드아트 전시로”

 

[무한매거진 컬처팀]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주철환) 문래예술공장은 유망예술가 지원사업 ‘MAP(Mullae Arts Plus)’의 2016년 선정작 9편 중 첫 번째 사운드아트 전시 <언랭귀지드 서울(Unlanguaged Seoul)>을 8일(목)부터 23일(금)까지 문래예술공장 박스씨어터와 스튜디오 M30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언랭귀지드 서울>은 사운드아티스트 전유진과 비디오아티스트 홍민기로 구성된 ‘서울익스프레스’와 서울에 한 번도 방문한 적 없는 해외 작가 3명이 8개월 동안 협업해 ‘서울’이라는 도시의 이미지를 구축한 프로젝트다. 

 

이번 작업은 전유진 작가가 자신이 살고 있는 서울이 타자(他者)의 눈에는 어떻게 비칠까 하는 의문을 가지면서 시작됐다. 

 

20여명의 해외 작가들이 이 프로젝트에 관심을 표한 가운데, 캐나다의 아담 바산타(Adam Basanta), 프랑스의 가엘 자통(Gaël Jaton), 포르투갈의 리카르도 딜런 완케(Riccardo Dillon Wanke) 등 세 명의 작가들에게 서울시 공식 홍보자료, 관광 가이드, 지도, 사진, 인터뷰, 영상 등을 포함한 ‘서울 안내 패키지’를 보냈으며 작가들은 각자의 방식으로 ‘언어를 철저히 배제’한 상태로 서울을 탐색했다. 

 

먼저 전유진, 홍민기로 구성된 ‘서울익스프레스’는 무반주 어린이 합창퍼포먼스를 영상에 담았다. 다양한 언어와 분절적인 단어로 구성된 가사, 의도적으로 배치된 음과 영상은 서울이라는 도시의 안과 밖, 개인과 사회, 조화와 부조화, 균형과 불균형 등을 보여준다. 

 

<언랭귀지드 서울>은 12월 8일 오후 8시 문래예술공장 박스시어터에서 오프닝 퍼포먼스로 시작된다. 어린이들의 합창퍼포먼스가 실연으로 이뤄지며 작품에 참여했지만 한 번도 한국을 방문한 적 없는 3명의 해외 작가들도 전시에 맞춰 서울을 방문한다. 

  

한편 문래예술공장의 유망예술지원사업인 ‘MAP(Mullae Arts Plus)’은 다원예술, 음악/사운드, 전통기반창작예술 분야에서 활동하는 데뷔 10년 미만의 젊은 예술가들의 실험적이고 독창적인 프로젝트를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특화된 프로그램이다. 

 

이달 8일 전유진 작가의 <언랭귀지드 서울>을 시작으로 2017년 2월 26일까지 약 3개월 동안 선정작가들의 발표 전시 및 공연이 차례로 문래예술공장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사진 제공=서울문화재단)

< 무한매거진 ⓒ http://web.janga92.co.kr/culture/833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공유하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