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팬텀’ 2차 티켓 전회차 전석 매진… 적수없는 박효신 티켓 파워 과시

3d717d53bff25778201d0716eb317460_1477623 

 

[무한매거진]뮤지컬 ‘팬텀’의 박효신이 적수없는 막강티켓 파워를 또 한번 입증했다. 10월 27일 ‘팬텀’의 2차 티켓 오픈(총 20회차)에서 박효신이 출연하는 9회차 티켓이 전석 매진되는 기염을 토했다. 

9월에 진행된 1차 티켓 예매와 ‘미리 크리스마스 시즌 티켓’ 예매 역시 박효신 회차의 경우 순식간에 전석 매진을 기록해 명실공히 뮤지컬계 흥행킹으로 등극했다. 
  
뮤지컬 ‘팬텀’은 27일 2차 티켓 오픈과 함께 53.2%의 티켓 판매 점유율(인터파크 티켓 기준)로 압도적인 예매율 1위를 석권하며 흥행 청신호를 밝혔다. 

11월 26일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에서 개막을 앞둔 뮤지컬 ‘팬텀’은 토니어워즈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휩쓸었던 극작가 아서 코핏(Arthur Lee Kopit)과 작곡가 모리 예스톤(Maury Yeston)이 세계적인 추리 소설가 가스통 르루(Gaston Leroux)의 대표작‘오페라의 유령(Le Fantôme de l'Opéra)’(1910)을 무대화한 작품이다. 국내에서는 2015년에 처음 공연을 갖고 연간 티켓 판매 순위 1위, 골든티켓 어워즈 작품상 대상을 수상하며 흥행성과 작품성을 모두 인정받은 바 있다. 

2016 뮤지컬 ‘팬텀’에서는 흉측한 얼굴을 가면으로 가린 채 오페라극장 지하에서 숨어사는 슬픈 운명을 가진 팬텀 역에는 박효신이 초연에 이어 합류했으며, 박은태, 전동석이 새롭게 캐스팅 됐다. 팬텀을 만나 오페라 극장의 새로운 디바로 성장하는 크리스틴 다에 역에는 초연 배우인 김순영과 새로이 김소현, 이지혜가 캐스팅 됐다. 마담 카를로타 역에는 정영주, 신영숙, 제라드 카리에르 역에 박철호, 이희정, 필립 드 샹동 백작 역에 이창희, 손준호, 무슈 숄레 역에 이상준 등 대한민국 뮤지컬계를 대표하는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또한 가슴 아픈 비밀을 간직한 고혹적인 발레리나 벨라도바 역에 김주원, 황혜민, 젊은 카리에르 역에 엄재용, 윤전일이 출연을 확정해 정통 클래식 발레의 정수를 보여 줄 예정이다. 

시대와 장르를 초월한 감동과 전율을 선사하는 뮤지컬 ‘팬텀’은 2016년 11월 26일부터 2017년 2월 26일까지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에서 공연 될 예정이다. 티켓 가격은 VIP석 14만원, R석 12만원, S석 8만원, A석 6만원이며 평일 낮 공연 할인, 일요일 저녁 공연 할인, 11월 문화가 있는 날 등의 다양한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무한매거진=문화팀)

<자료 및 사진 제공=EMK뮤지컬컴퍼니>

​ 

 

< 무한매거진 ⓒ http://web.janga92.co.kr/culture/8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공유하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